top of page

용인 시민은 민간카드 포인트 지역화폐로 바꿔 사용한다

용인시가 전국 자치단체 최초로 신용카드를 비롯해 민간 카드 포인트를 지역화폐로 전환해 사용하는 정책에 나섰다.


시는 민간이나 공공에서 쌓은 포인트를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로 전환해 쓸 수 있는 플랫폼 ‘용인 시티포인트’ 서비스를 상용화해 3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여러 곳에 분산된 포인트를 한데 모아 지역화폐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2년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 공모에 선정돼 국비 18억 원을 지원받고 시비 2억 원 등 총 20억 원을 투자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협업을 통해 시스템 개발을 추진해왔다.

현재 우리카드, 농협카드, 머니트리 앱과 연계된 신한카드, 하나카드, 국민카드, SC제일은행, 삼성카드, 롯데카드, OK캐시백, PAYCO, 코레일, 아이템매니아, 모바일팝, 도서상품권, 해피머니 등 총 15개 제휴사에 적립된 포인트를 지역화폐로 전환해 쓸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 스토어에서 ‘용인 시티포인트’를 검색하면 앱을 설치할 수 있으며, 와이페이 사용자는 즉시 포인트를 지역화폐로 전환할 수 있다.

시는 서비스 오픈 기념으로 ‘용인 시티포인트’ 앱 신규가입자 9000명에게 선착순으로 2000 포인트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연다.


또 용인시청 1층 로비에 즉석사진관 ‘인생네컷’을 설치, 용인 시민만 시티포인트 앱 내 시민증 QR코드 인증 후 월 1회 무료 촬영 기회를 제공한다. 즉석 사진 프레임에는 용인시 공식 캐릭터 ‘조아용’이 새겨져 있다.


회원가입 및 이용 관련 문의는 용인시청 콜센터(1577-1122)나 4차산업융합과(031-324-3958)로 하면 된다.


시는 올해 하반기에는 관련 조례를 제정해 시 정책 개발이나 설문조사 등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시티포인트를 지급해 지역화폐로 쓸 수 있게 하고, 관내에서 생산된 농특산물 판매하는 온라인 마켓 ‘용인온마켓’에서도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연계할 계획이다.


이상일 시장은 “시티포인트는 여러 곳에 적립돼 각각 사용하기 어려웠던 포인트를 한곳에 모아 지역화폐로 바꿔 쓸 수 있는 획기적인 시스템인 만큼 시민들에게 큰 이득이 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용인시민신문(https://www.yongin21.co.kr)

Comments


bottom of page